• 최종편집 2019-11-19(수)

신안군의회의 무책임한 일방적인 성명서 발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6.06.03 03: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신안군의회 무책임한 일방적인 성명서 발표
군 의원들 대책 없이 사업 중단하고 주민과 합의해라?
 
신안군의회.PNG
 
신안군이 전국최초 시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양쓰레기종합처리장 시설 입지 선정에 대한 신안군의회의 무책임한 성명서 발표로 인해 수산업 관계자들에게 비난의 화살을 받고 있다.
 
지난달 30일 신안군의회 의원들이 성명서를 통해 해양쓰레기 소각장 사업을 중단하고 지역주민들과 원만한 합의를 통해 사업이 추진돼야 하며 지역주민들과 원만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 상태에서의 사업 강행이 지역주민들을 분노케하는 반발심을 유발했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군은 교통의 중심지인 안좌면 한운리에 265억(국비 80%· 군비 20%)을 들여 해양쓰레기종합처리장을 건설해 아름다운 해양자원을 보존하고 체계적이고 경제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추진 중에 있다.
 
특히 국비가 80%를 차지하는 이번 사업이 오는 10월중 착공하지 못하면 반납을 해야 할 실정이고 더구나 반납 시 국비보조금에 대한 페널티 5배에 달하는 금액이 신안군에 적용된다.
 
실정이 이러한데 신안군의원들은 무책임하고 대안 없는 성명서를 발표해 군 행정에 찬물을 끼얹는 상황에 이렀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신안군의원들이 확실한 대안도 없이 무작정 사업을 중단하고 주민과 합의를 통해 사업을 추진하라는 것은 해양 환경오염은 뒷전이고 표심을 얻기 위한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이처럼 가장 절실하게 필요한 신안군에 해양쓰레기종합처리장을 건립 추진중에 있는데 입지 선정 지역에 거주하지 않는 몇 사람들이 주민들에게 환경오염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줘 문제를 만들고 있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수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지역민들은, 이번 사업 추진으로 인해 신안군 해양오염 해결 및 주변지역 숙원사업 시설 확충으로 인해 지역주민의 고용창출 효과는 물론 지역 경제가 상승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신안군관계자는 민선 6기 고길호 號가 들어서서 군민들의 표심에 연연하지 않고, 신안군의 미래에 대해 불철주야 군 관계자들과 머리를 맞대며 신안군 발전을 위한 행정을 펼치는 가운데,
 
현지에 거주하지도 않는 일부 몇 사람들의 환경오염의 잘못된 인식으로 인해 군 의원들까지 성명서를 발표한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머리를 가로저었다.
 
한편 신안군은 해양쓰레기종합처리장 시설에 대해 주민들의 다이옥신의 잘못된 인식을 자료를 통해 배포 홍보할 계획이며, 앞으로환경 오염에 대해 철저한 관리 감독을 할 계획이다.
/김일호 기자
김일호기자.PNG
 
태그

전체댓글 0

  • 356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안군의회의 무책임한 일방적인 성명서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