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0(수)

'배틀트립' 이승윤-박성광, '국내 산 여행' 공개

제작진 "이승윤-박성광 지리산 코스, 단풍 여행에 강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4 07: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KJB한국방송] ‘배틀트립’ 이승윤-박성광이 섬진강 상공을 나는 ‘패러글라이딩’을 강력 추천해 관심이 높아진다.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에는 ‘국내 산 여행’을 주제로 이승윤-박성광과 천명훈-노유민-우주소녀 다영이 여행 설계자로 출격한다. 두 팀은 각각 지리산과 한라산으로 떠나는 가운데, 금주 방송에서는 이승윤-박성광의 지리산 여행기가 공개될 예정.

이 가운데 이승윤-박성광이 패러글라이딩의 매력에 흠뻑 취했다고 전해져 이목이 집중된다. 박성광을 위해 여행 설계에 두 팔 걷고 나선 이승윤은 “하늘에서 섬진강 줄기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이라며 그를 이끌었다. 이에 도착한 장소는 패러글라이딩 체험장. 그러나 들뜬 이승윤과는 달리 고소공포증이 있다는 박성광은 “이거 하고 끝이지? 왜냐면 나 이거 하고 쓰러져 있을 거 같아”라며 난색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박성광은 이내 하늘 위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에 반해 “새로운 경험이야. 승윤이 형 고마워”라며 감탄과 이승윤에 대한 고마움을 연신 토해냈다는 후문이어서 관심이 고조된다. 더욱이 여행이 끝난 뒤 박성광은 이승윤의 모든 여행 코스 중 섬진강 패러글라이딩을 단연 1위로 꼽기도 했다고. 뿐만 아니라 패러글라이딩을 제안한 이승윤 또한 “이거 안탔으면 어쩔 뻔 했어”라며 아내와 재방문 의사를 밝혔다는 전언이다. 이에 짜릿하고 시원한 매력으로 이승윤-박성광을 단번에 매료시킨 섬진강 패러글라이딩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배틀트립’ 제작진은 “이승윤-박성광은 단풍이 지기 전에 떠났지만, 지금 떠나시면 발 아래 알록달록한 카페트처럼 아름답게 펼쳐진 단풍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면서, “가을 단풍 여행을 계획하고 계셨던 분들이라면 방송을 보신 뒤, 곧장 이들의 코스에 따라 가보시면 좋을 것 같다.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25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배틀트립' 이승윤-박성광, '국내 산 여행'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