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토)

서울시가 키운‘먹거리 스타트업’3년간 181명 고용, 411억 매출 성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0 14: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베트남하노이 국제전시장(11.6~9)에서 개최된 “2019 Vietfood & Beverage”에 조성한 “서울먹거리창업센터관”에 6개 입주사가 참가해 현지 유통업체, 식품관련기업 관계자 및 일반 소비자대상으로 센터 입주사의 우수한 제품을 알렸다. 참가사 ’엔앤비푸드‘(대표 조훈)는 샘플제품 1,000개 납품 요청 및 현지 지사설립 문의를 받는 등 입주사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제품 홍보 및 판로확보를 위한 기회가 되었다.

 

-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된 “2019 대한민국 식품대전”(10.23~25)에 조성한 “서울먹거리창업센터관”에 20개 입주사가 참가해, 현장판매 1,000여 만원의 매출을 올렸고, 대형 유통업체, 식품관련기업 관계자 등 국내외 바이어 상담 70여건을 진행했다.

 

캡처2.PNG
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16년 12월 개관한 국내 유일의 농식품 분야(Food-Tech, Agri-Tech) 창업보육 센터인 ‘서울먹거리창업센터(Seoul Food Tech Startup Center)’에서 지난 3년 동안 푸드테크 혁신 스타트업 106개사를 보육하여, 입주기업 총 누적매출액 411억원, 투자유치 60억원, 고용창출 181명 등의 성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2019년에는 49개 기업에서 206억원의 매출, 투자유치 14억원, 신규채용 44명, 투자 상담회 131건 26개사, 박람회 10회 65개사 참가, 전문가 멘토링 215회의 성과를 거두었다.

 

‘서울먹거리창업센터’는 농식품 산업 유망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해 사무공간 제공은 물론 마케팅, 투자유치, 기술개발 등 분야별 전문가 멘토링, 국내‧외 전시회 참가지원, 농식품 관련 기업과 유관기관 네트워킹, 입주사간 협업을 지원하고 있다.

 

‘서울먹거리창업센터’는 가락시장 현대화시설인 가락몰 1관․2관 3층(연면적 1,547㎡)에 위치하고 있다.

 

입주기업에 대해서는 ▴사무공간 ▴법률, 세무회계, 지식재산권 출원 등의 창업 교육 ▴투자유치, 마케팅 등의 멘토링과 컨설팅 ▴투자연계 등의 각종 창업지원 서비스를 무상으로 지원하며, 6개월마다 성장평가 관리를 통해 최장 2년까지 입주할 수 있다.

 

현재 49개의 기업이 입주해 있는데, 전통적인 농식품 제조업에서부터 식품 유통 혁신을 위한 O2O플랫폼, 전국 단위 농산물 계약재배를 통해 도농상생을 구현하는 농업 벤처, 미래식량확보를 위한 대체육류 개발, 무궁화를 식용화한 먹거리 개발 등 농식품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분야의 푸드테크 혁신기업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이와 같이 농식품 분야의 다양한 기업이 입주해있는 만큼 기업별 특성과 성장단계를 고려한 전문가 매칭, 식품관련 전시회 참가지원, 관련 대기업 및 투자사 연계를 위한 네트워킹 행사 개최 등의 맞춤 지원이 진행된다.

 

먼저, 입주기업의 큰 호응을 받는 프로그램은 ‘국내‧외 전시회 참가’ 지원을 꼽을 수 있는데, ‘16년 12월 센터 개관이후 국내외 18개 전시회에 136개 입주기업이 참가하였다. 전시회 참가는 소비자의 반응을 현장에서 확인해 개선점을 파악할 수 있고, 유통채널과 판로 개척의 효과가 높아 현장에서 계약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2019년 11월 20일부터 22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 예정인 “2019 서울국제식품산업전”에는 전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푸드테크 분야로 구성된 특화 전시부스에 서울먹거리창업센터 15개 입주사가 혁신 스타트업으로 참여할 예정으로 농식품 분야의 무한한 발정가능성과 대한민국 식품 스타트업의 우수성을 홍보할 계획이다.

 

예비창업부터 성장기 창업까지 성장단계별 전문가 멘토링도 진행된다. 마케팅, 투자, R&D등 9개 분야 45명의 전문 멘토가 기업별로 1대1 멘토링을 진행하며, 멘토링이 필요한 입주기업이 적시적기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이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보육 담당 매니저의 상시 상담을 통해 기업별 애로사항을 파악하여 해당분야에 적합한 멘토를 센터에서 매칭하여 진행 중이다.

 

또한, 창업기업이 가장 필요로하는 자금확보를 위한 투자유치도 지원한다. 투자관련 전문 멘토 매칭, 투자사 및 관련 기관과의 네트워킹 행사 개최 및 관련 전문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성장지원(스케일업) 프로그램을 도입하여 입주사의 우수한 제품 및 서비스가 실제 투자와 기업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스케일업 프로그램을 통해 입주사 ’리테일영‘(대표 공경율)은 3억원 규모의 기관투자유치에 성공했다. 보다 많은 입주사들이 성장을 위한 투자유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지난 10월 29일 스케일업 IR 행사를 개최하여 천연고체육수를 개발한 ’델리스‘(대표 김희곤). 식사배송서비스 스타트업 ’그랜마찬‘(대표 구교일) 2개 입주사가 투자자들 대상으로 자사의 사업을 설명하는 실전 IR자리를 마련하였다.

 

시는 11월 30일(토)까지 서울먹거리창업센터의 입주기업 10개사를 추가로 모집한다고 밝혔다. 농식품 분야의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사업화 역량을 갖추고, 차별화된 사업모델을 보유한 창업자는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서울먹거리창업센터 홈페이지(http://seoulfoodstartup.org)를 통해 신청서와 사업계획서를 작성해서 제출하면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988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가 키운‘먹거리 스타트업’3년간 181명 고용, 411억 매출 성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