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3(토)

여수시, 국지도 22호선 및 해안가 ‘경관지구 지정’ 으로 건물 높이 및 공장 등 입지 제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2 14: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돌산‧소라‧화양‧화정 8개소 290만㎡…건물 높이 및 공장 등 입지 제한

 

여수시 국가지원지방도(국지도) 22호선 주변과 해안가 일부가 경관지구로 지정된다.

 

1. 여수시, 국지도 22호선 및 해안가 ‘경관지구 지정’.png

이번 조치로 여수시에 있는 수변축 대부분이 경관지구로 지정‧관리될 전망이다.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전라남도 도시계획위원회는 여수시가 입안한 돌산읍, 소라면, 화양면, 화정면, 국지도 및 해안가 290만㎡에 대한 경관지구 지정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번에 지정된 경관지구는 ▲국지도 22호선 덕양교차로~화양면 안포 ▲화정면 백야대교~백야등대 삼거리 ▲화양면 용주~호두 ▲화양면 대서이~구미 ▲돌산읍 무슬목~평사 ▲돌산읍 월전포~안굴전 ▲돌산읍 계동 해안가 ▲돌산읍 방죽포~소율 해안가다.

 

앞으로 이들 지역은 건축물 높이가 3층, 12m이하로 한정되고, 자연순환시설, 공장, 묘지 관련시설 등의 입지가 제한된다.

 

여수시는 12월 중 도시관리계획(용도지구) 결정과 지형도면 고시를 진행해 경관지구 지정을 발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민 재산권 보호와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국지도 22호선과 해안 수변축 일원 559만㎡의 개발행위허가 제한을 1년 이상 앞당겨 해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국가지원지방도 22호선 개통에 따른 난개발을 방지하고 아름다운 해안경관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경관지구 지정을 추진하게 됐다”면서 “시민의 양해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여수시는 지난 2017년 여수밤바다 주변과 도시지역 내 해안 수변축 일원을 특화‧시가지경관지구와 고도지구로 지정한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729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수시, 국지도 22호선 및 해안가 ‘경관지구 지정’ 으로 건물 높이 및 공장 등 입지 제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