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4(토)

대만에 ‘전국의 5·18들’ 알린다

- 5·18기록관, 8~22일 대만 입법원에서 특별전시회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4 18: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외국 국가기관 초청 전시는 처음…5·18 소개 및 사진, 영상

 

5·18 민중항쟁과 유사한 경험을 겪고, 현재 굴곡진 과거사의 청산을 추진 중인 대만에 ‘전국의 5·18들’ 특별전이 개최된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8일부터 22일까지 대만 입법원(국회)에서 5·18 소개와 미완의 과제 등을 사진, 영상으로 보여주는 특별전이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대만 입법의원이 지난 6월 국회에서 개최된 ‘전국의 5·18들’ 특별전 관람을 계기로 5·18기록관 측에 전시회를 초청하면서 이뤄졌다.

 

사진_전국의 5·18들 전시회1.png
사진/광주광역시

 

5·18이 외국 국가기관의 공식 초청으로 전시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메이리다오 사건 40주년을 맞은 대만은 정부위원회인 ‘전환기촉진위원회’를 발족하고 과거사청산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메이리다오 사건 1년 뒤 일어난 한국의 5·18 관련 과거청산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

 

5·18이 단순한 항쟁으로 끝난 것이 아니라 과거사 진상조사가 전면적으로 진행되고 있고, 관련 유적과 기록물의 보존, 지속적인 기념행사의 개최 등에서 인상을 받아 전시회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 메이리다오 사건

- 대만은 계엄령하인 1979년 12월 10일 메이리다오 잡지사 직원을 포함한 민주화인사들이 대규모 시위를 벌이는 등 2.28사건(1947년)이후 가장 큰 규모의 민주화운동이 발생했고 이 사건을 계기로 각종 집회와 시위가 활발하게 일어남.

 

대만 정부와 입법원은 <메리이다오 사건> 40주년과 한국 <5·18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는 올해 양국의 민주화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한 두 사건을 기념하며, 미완인 대만의 과거사 정리실태를 돌아보는 과정에서 한국의 전환기 정의 및 과거사 청산 경험을 높이 평가하고 있음.

 

전시는 ▲1980년 5·18 열흘간의 항쟁 ▲1980년대 민주화를 요구하며 목숨을 던진 열사들 ▲1980년대 전국의 ‘5·18진상규명시위’들 ▲열사가 마지막 남긴 말들 ▲전국의 민족민주열사묘역, 민주화운동기념공원 소개 ▲명예회복과 진상규명 과정 및 과제 등이 소개된다.

 

한편, 5·18기록관은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5·18기록관과 국회, 서울시청 등에서 ‘전국의 5·18들’ 특별전을 개최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만에 ‘전국의 5·18들’ 알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