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3(일)

경남소방서, 실종자 시신 ‘드론’ 띄워 찾아

- 지난 6일 저녁 창녕군 실종자 수색관련 신고 받아…100 여명 동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9 17: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현장에 소방드론 투입해 수색 삼일만에 실종자 시신 발견

 

경상남도 소방본부(본부장 허석곤)는 지난 6일 저녁 창녕군 남지읍 인근 실종자 수색관련 출동 신고를 받고 출동해 3일간 수색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창녕군 남지읍에 거주하는 진 모(69)씨가 가족과의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창녕소방서, 중앙119구조본부, 창녕경찰서, 창녕군청은 헬기 및 드론, 구조견 등을 활용해 요구조자 수색활동을 시작했다.


½ÇÁ¾ÀڽýÅÀξçÀå¸é.png
사진/경상남도

 

수색기간 동안 현장에 소방력 100여명을 동원해 수색 실시했으나, 지역이 넓고 접근하기 어려운 장소가 많아 실종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었다.

 

8일 오후 드론을 활용해 수색을 하던 중 의심지역을 발견하고 구조대원이 직접현장을 확인한바 실종자 사체를 발견해 사체를 인양하고 경찰에 인계후 수색활동을 마무리 했다. 


손현호 창녕소방서장은 “구조대원의 접근이 어려운 현장에서 드론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앞으로 각종 현장에 드론을 투입해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드론장비는 산이 많고 넓은 지역을 수색 시 접근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신속하게 요구조자를 발견할 수 있어 구조현장 등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KJB한국방송]경남=김수철 기자 sck1850@hanmail.net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134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소방서, 실종자 시신 ‘드론’ 띄워 찾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