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4(금)

서울 지하철 8호선 연장(별내)선 한강 하저터널 공사 개시

- 강동구 암사동~구리 토평동 한강 하저구간, 터널 깊이 52m, 연장 1,279m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18 17: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5호선, 분당선 이어 3번째 한강 하저 통과, 별내에서 잠실까지 27분…교통난 해소 지역발전 기여

- 기존 발파공법 보다 안전하고 자연 친화적인 쉴드TBM 비배수 공법 적용

 

서울시는 지하철 8호선 연장(별내)선의 강동구 암사동~구리시 토평동 구간을 건설하기 위해 한강을 지하로 관통하는 하저터널(河底.tunnel)하천의 밑바닥을 파서 만든 터널) 공사를 오늘 19일(목)부터 개시한다고 밝혔다. 지하철 8호선 연장(별내)선은 강동구 암사동 암사역에서 출발해 경기도 구리시를 지나 남양주시 별내동까지 총 연장 12.9㎞에 이르며, 6개 정거장이 건설된다.

 

하저터널은 소음과 진동이 없어 안전하고 자연 친화적인 터널공법인 쉴드 TBM(Shield Tunnel Boring Machine) 공법으로 진행되며, 구리시 토평동에서 강동구 암사동 방향으로 굴진된다. 오는 2023년 9월 완공예정이다.

 

한강하저 터널구간은 지표면에서 최대 52m 깊이(하저)에 있어 대기 압력이 최대 4.7배에 이르는 매우 위험하고 어려운 공사구간이다. 총 연장 1,279m를 관통하는 터널의 압력(토압과 수압)은 4.7bar(Kg/cm²)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시는 무엇보다 안전한 공사를 위해 한강하저의 고수압에 적합한 ‘쉴드 TBM(Tunnel Boring Machine) 이수가압식공법’을 적용하여 지난 2월 말 장비를 반입했고, 시운전이 마무리되는 12월 19일부터 발진한다. 쉴드 TBM 장비는 직경 7.6m, 연장 11m로 원기둥 모양이다.

 

‘쉴드TBM 이수가압식공법’은 이수(물에 점토를 섞은 현탁액)를 이용하여 터널 굴착면의 안전성을 유지하고, 동시에 커터(Cutter)에 의해 굴착된 토사를 이수로 지상까지 수송하는 공법이다.

 

쉴드 TBM장비.png
쉴드 TBM장비/사진 서울시

 

지상으로 배출된 이수는 지상설비를 통해 분리․탈수․배수되고 분리된 물은 별도의 처리를 거쳐 이수로 재순환해 운영된다.

 

‘쉴드 TBM 이수가압식공법’은 터널 굴착과 동시에 콘크리트 구조물을 설치하여 지반침하를 방지하고 터널내부로 지하수가 들어오는 것을 차단하는 비배수 터널공법으로 기존 발파공법보다 안전하고 한강 하저 터널공사에 적합한 자연친화적인 공법이다.

 

한강하저 터널공사는 구리 토평동 작업구에 쉴드 장비를 투입하여 암사동 방향으로 시작되며, 1일 작업할 수 있는 연장은 5.65m로 1,279m 터널을 10개월간 뚫어 상행선을 완성하게 된다. 상행선이 완성되면 장비를 해체하여 다시 구리 토평동 작업구로 이동하여 바로 옆에 터널을 1개 더 뚫게 된다. 별내선 하저터널은 2개 터널을 만드는 단선병렬 터널이다.

 

이로써 한강을 하저로 통과하는 지하철 노선은 5호선 광나루~천호, 마포~여의나루, 분당선 압구정로데오~서울숲에 이어 8호선 연장 별내선이 3번째 노선이다. 샛강을 통과하는 지하철 노선은 5호선 여의도~신길과 9호선 국회의사당~당산이 있다.

 

‣ 기존 한강 하저 통과 사례

- 5호선(광나루~천호,마포~여의나루/한강) : 개착식(가물막이), NATM

- 분당선(압구정로데오~서울숲/한강) : 쉴드TBM(이토압식, EPB)

- 5호선(여의도~신길/샛강) : NATM

- 9호선(국회의사당~당산/샛강) : 쉴드TBM(이수가압식)

 

지하철 8호선 연장노선이 완공되면 경기 남양주 별내에서 서울 잠실까지 환승 없이 27분 만에 갈 수 있어 경기 동북부지역의 교통난 해소 및 지역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지하철 8호선 연장(별내)선 한강 하저터널 공사 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