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0(화)

목포해수청, 선박 항해안전을 위해 등대 7개 신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8 14: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목포지방해양수산청은 서·남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의 안전과 해양사고 방지를 위해 국비 60여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등대 7개를 새로 설립한다.

 

등대는 항행하는 선박에게 불빛을 비추어 선박의 위치․방향 및 장애물 등을 알려주는 항행보조시설을 말한다.

 

올해 새로 설치되는 해당 등대는 선박의 통항량이 많고 해양사고 발생 우려가 높은 신안군 압해면·흑산면(마산도북방등표, 사리항 남·북방파제등대), 영광군 백수읍(대신항방파제등대), 완도군 약산면·보길면(파장각서등표, 김팽여등표) 진도군 의신면·조도면(접도남방등표, 장죽도등대) 7개소다.

 

특히, 진도 서망항 인근 해상에 위치한 장죽도등대는 현재 등대를 철거하고 새로운 등대가 기존 등대 보다 4미터 높은 12미터로 세워지며, 불빛 밝기도 18km에서 22km로 연장되어 야간에 입․출항하는 선박이 더욱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안효승 진도항로표지사무소장은 “선박의 항행에 장애가 되는 수중암초 등과 같은 장애요소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해양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등대 설치사업을 꾸준히 추진하겠다.” 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84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목포해수청, 선박 항해안전을 위해 등대 7개 신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