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9(목)

광주시, 남구 양과동에서 시립수목원 조성사업 착공식 개최

- 430억원 들여 광역위생매립장 주변 24만여㎡에 2021년 완공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8 21: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남도의 멋과 무등의 사계 등을 담은 명품 수목원이 광주에 조성된다.

 

200528 광주시립수목원 조성사업 착공식_GJI5434_1.png
사진/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는 식물의 유전자원 보전·전시를 통해 청소년들에게는 자연체험 학습장으로, 시민들에게는 도심 휴식공간을 제공하는 광주시립수목원 조성사업이 28일 남구 양과동 광역위생매립장 주변 부지에서 착공식과 함께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시립수목원은 지난 2009년 조성 결정이 난 이후 11년 만에 착공한 것으로, 민선7기 들어 또 하나의 해묵은 현안을 해결하는 사례가 됐다.

 

이날 착공식에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동찬 시의회의장, 최욱진 광주광역시위생매립장주민지원협의체위원장,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의 최소 인원만이 참석했고, 행사장 입구에 체온계, 손소독제 등을 비치해 감염병 예방에 만전을 기했다.

 

광주시립수목원은 남구 양과동 광역위생매립장 주변에 2021년까지 국비 30억원, 시비 400억원 총 430억원을 투입해 24만6948㎡(7만4701평)규모로 조성된다.

 

세부 공간구성은 ▲환영의 숲 ▲무등산 사계숲 ▲미래건강 숲으로, 크게 3개 숲으로 조성된다.

 

‘환영의 숲’에는 방문자가 처음으로 접하게 되며 방문자센터, 전시온실, 전통정원 등을 배치해 방문자 간 만남과 남도의 멋을 살펴볼 수 있도록 한다.

 

‘무등산 사계숲’은 무등산을 상징하는 천왕봉, 지왕봉, 인왕봉을 형상화한 잔디마당과 남도테마정원을 배치해 남도의 볼거리 및 체험공간으로 조성한다. 또 향기, 자생, 약용식물원을 도입해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공간으로 제공한다.

 

‘미래건강 숲’에는 기후변화로 인한 식물유전자 보호를 위해 종다양성 연구원, 유전자 재배원, 묘포장 등이 들어선다. 더불어 지역 수목유전자의 생태적 가치를 연구하고 생물 다양성의 의미를 전달하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된다.

 

광주시립수목원 조성사업은 2009년 11월 62만2672㎡ 규모로 최초 결정됐다가 사업비 과다 등 이유로 2014년에 24만6948㎡로 변경됐으며, 2018년 9월부터 문화재 시굴조사를 시작으로 2019년 국토부 사업인정 고시, 토지매입 등을 거쳐 이날 착공식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하게 됐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시, 남구 양과동에서 시립수목원 조성사업 착공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