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9(금)

전북도, 서남권 해상풍력 단지개발사업 공모선정

- ‘22년까지 국비포함 220억 원투자, 단지개발로 해상풍력산업 선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29 15: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해상풍력 단지개발 150억(국비75, 지방비75), 적합입지 발굴사업 국비70억

- 지난 7.17일‘전북 서남권 해상풍력사업 협약체결’후속조치 착수

- 단지개발을 위한 사전타당성 조사을 통해 부지확정 및 개발

 

 전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 과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사업 등 2개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145억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은 전북도가 주관이 되어 2.4GW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을 공공주도의 해상풍력 단지개발로 추진하기 위해‘22년까지 3년간 국비 75억원을 포함하여 총 150억원이 투자된다.

 

 해상풍력 적합입지 발굴사업은 군산시 해역일원에 산업부 등 중앙정부와 관련전문기관이 직접 풍황, 해양공간을 조사해 해상 풍력 적합입지를 발굴하는 공공주도 사업으로 ’22년까지 2년간 국비 70억원이 투자된다.

 

 그동안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사업은‘11년부터 정부 주도로 추진됐으나, 행정의 부재 하에 발전사업자 중심의 사업추진방식으로 진행되면서 사업자와 주민 간의 마찰, 주민 간 찬·반 대립으로 인해 사업이 무산되고 지역이 분열되는 문제점을 드러내기도 했다.

 

 전북도는 ’19.7~20.7월까지 전국 최초로 지역의 주민대표가 참여한 민관협의회를 구성하고 지속적인 토론을 통해 의견을 수렴해 수산업과 해상풍력 공존 및 주민 상생 방안을 수립하고 사업단계마다 주민참여를 바탕으로 발전단지를 조성하기로 주민과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지난 5.19일 대규모 해상풍력사업을 주민합의로 사업추진을 결정했었다.

 

 그리고, 7,17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판 그린뉴딜 비전선포식”에서 산업부, 전라북도, 고창・부안군, 주민대표 등이‘전북 서남권 해상풍력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2.4GW 중 시범단지 400MW을 포함해 발전사업 인허가가 준비된 해역은 ’22년 착공하고, 나머지는 ‘23년부터 연차적으로 착공하여‘28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서‘22년까지 150억 원(국비75, 지방비75)을 투자하여 서남권 해상풍력단지를 중심으로 해상교통안전진단(대규모단지 통항안전설계), 전파영향평가협의(해상풍력 개발가능 입지선정) 등 사전 타당성 조사를 통해 단지개발 유효영역을 확보해 해상풍력단지 개발을 추진하며,

 

 터빈설치가 가능한 해역선정 후 풍황계측기 설치 등 해역활용을 위한 인허가, 발전사업 허가를 추진하고, 전력계통 연계방안은 산업자원부 및 한국전력공사와 협의하여 올해 12월까지 확정할 계획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북도, 서남권 해상풍력 단지개발사업 공모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