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4(금)

[정치] 최근 5년간 제주도청 공무원 징계, 43%가 ‘음주운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0 14: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2016부터 2020년까지 징계받은 81명 중 35명, ‘음주운전’이 원인

- 한 의원 “음주운전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 공직 기강 확립에 나서야”

 

최근 5년간 징계처분을 받은 제주도청 공무원의 43%가 음주운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전북 익산을)의원이 제주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제주도청 내 징계처분을 받은 공무원은 총 81명이었으며, 그 중 35명은 음주운전이 이유였다.

 

음주운전으로 징계받은 제주 공무원은 연도별로 2016년 8명, 2017년 14명, 2018년 4명, 2019년 3명, 2020년 6명이었다. 이들 35명 중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 이상은 20명이었고, 면허 정지 수준은 15명에 달했다.

 

징계처분별로는 경징계에 속하는 감봉과 견책이 각각 14건과 11건으로 가장 많았고, 비교적 징계 수위가 높은 정직은 9건, 강등은 단 1건에 불과했다.

 

한편 음주운전으로 2회 이상 적발된 공무원이 2명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8년과 2019년에 1건씩 있었는데, 이들은 각각 정직1월과 강등의 징계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 의원은 “도민에 신뢰를 주어야 할 제주 공무원이 오히려 음주운전으로 도민을 위협하고 있다”면서,“전반적인 기강 해이 현상이 심각하다고 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한 의원은 “음주운전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는 등 도지사를 중심으로 공직 기강 확립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음주.PN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치] 최근 5년간 제주도청 공무원 징계, 43%가 ‘음주운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