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7(금)
 

- 수산식품 생산, 저장, 가공, 처리까지 집적화로 수산식품산업 경쟁력 제고

 

경상남도는 통영시 도산면 법송일반산업단지에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조성 등 총 4개 사업에 545억 원을 투입하여 수산식품산업의 클러스터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수산식품산업의 효과적 육성을 위해 한 곳에 연관 시설을 집중 구축하여 협력지구를 구성할 계획이다.

 

조감도(통영수산식품산업거점단지1단계).png

 

주요사업은 ▲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조성사업(1단계) 1개소 150억 원 ▲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조성사업(2단계) 1개소 105억 원 ▲ 굴수협 수산물 처리저장시설 지원사업 1개소 140억 원 ▲ 굴 껍데기 자원화 시설 구축사업 1개소 150억 원 등이다.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조성 1단계 사업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총 사업비 150억 원이 투입되어 올해 4월에 준공 후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했다.

 

임대형 가공공장 3실, 창업사무실 6실, 공유형 시험공장・제품개발실 등을 갖춘 수산식품 연구・가공 복합단지로 건립되었으며, 수산물 가공업체 및 수산 유망기업 9개 업체가 입주 확정되면서 50여 명의 인력을 채용 예정으로 유능한 청년 인구의 지역 이탈 예방 및 지역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조성 2단계 사업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총 사업비 105억 원을 투입하여 최신 스마트 기술을 적용한 임대형 가공공장 8실을 조성할 예정이다.

 

소비자의 식품 소비 경향을 반영한 맞춤형 가정간편식, 밀키트 제품 등 거점단지 1단계에 입주하는 창업기업(6개소)과 도내 업체에서 연구・개발한 고부가가치 수산식품이 2단계 스마트 가공공장에서 생산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상호 연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굴수협 수산물 처리저장시설은 2023년 준공 예정으로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총 사업비 140억 원을 투입하여 최대 9,247톤 냉장 저장 및 하루 19.2톤 냉동 처리할 수 있는 최신식 냉동・냉장 자동화 시스템을 갖춘다.

 

대규모 냉동・냉장 저장시설 건립으로 그동안 부산 등 타지역 냉동・냉장시설을 이용하며 발생한 어업인들의 경영비 부담이 완화되고, 수산식품산업 거점단지 내 가공공장에 위생적인 수산물 가공원료의 안정적 공급과 가공 완제품의 보관시설 확충으로 수산물 가공단지와 상호 상승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그동안 굴 양식업계의 오랜 숙원사업인 굴 껍데기 처리 문제를 위해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총 사업비 150억 원을 투입하여 굴 껍데기 자원화 시설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굴 껍데기 자원화 시설은 탈황원료*를 생산하는 시설로, 연간 7만 톤의 굴 껍데기를 재활용하여 고부가가치 소재로 자원화 할 수 있어 어촌지역의 새로운 소득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탈황원료 : 화력발전소 연료 연소과정에서 발생하는 황산화물을 제거하는 물질

 

 
[KJB한국방송]통영=김수철 기자 sck1850@hanmail.net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통영 법송일반산업단지 내 수산식품산업 클러스터화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