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8(토)
 

- 전 사진기자 사진·카메라 등 희귀자료 200여 점 온·오프라인 전시

 

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5·18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민주화운동의 시초가 되는 동학농민혁명기념일인 오는 11일부터 7월31일까지 5‧18민주화운동기록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5·18민주화운동 아사히신문사 미공개컬렉션 특별전’을 개최한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지난해 5월부터 오사카 본부 다케다 하지무 기자와 1여 년간 연락하며 아사히 미공개 특별전과 업무협약을 추진해 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전 오사카 본사 사진부 기자인 고 아오이 카츠오 씨가 1980년5월19일에 광주에 도착한 뒤 20일부터 28일까지 현장에서 취재하고 촬영한 사진과 기자출입증, 사용한 카메라 등 희귀자료 200여 점으로 국내에 최초로 공개한다.

※ 아오이 카츠오(Katsuo Aoi), 1934∼2017 / Osaka 출생

 

사진_故 아오이 카츠오 기자.jpg
故 아오이 카츠오 기자/사진 광주광역시

전시 자료는 유족이 소장하고 있던 자료와 아사히신문사 소장 자료 등으로 40여 년간 보관돼 있다가 전시를 위해 일반에 공개된다.

 

전시에서는 불타는 MBC 컬러사진, 반란군부가 동원한 계엄군이 버스에서 시민들을 끌어내려 구타하는 것을 연속으로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 등 5‧18민주화운동 당시 상황을 유추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도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참여작가 2명이 아사히신문사가 소장한 5‧18민주화운동 사료를 토대로 제작한 영상, 미디아아트, 콜라주 등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의미를 담은 작품도 함께 전시한다.

 

홍인화 5‧18민주화운동기록관장은 “‘5‧18민주화운동 아사히신문사 미공개컬렉션 특별전’을 통해 세계와 연대하는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유튜브 채널 ‘5‧18민주화운동기록관’과 홈페이지로도 진행하며 관람은 무료이다.

※ 5‧18민주화운동기록관 홈페이지 기록보관소 : https://www.518archives.go.kr/index.do?PID=099

※ 예약 및 단체관람 문의 : 5‧18민주화운동기록관(062-613-8204)

 

한편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1980년 당시 상황을 재구성하기 위해 1980년 5‧18민주화운동 기간 아오이 카츠오 기자 일행의 통역사로 일한 김상모 씨를 찾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5‧18민주화운동 당시 외신 촬영 미공개 사료 최초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