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7(금)
 

강진원 강진군수 예비후보는 12일 오후 2시 전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의 방침에 따라 오늘 무소속으로 후보등록을 하지만 반드시 당선돼 민주당에 신속히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후보는 “참담하고 처절한 마음을 사랑하는 강진군민과 민주당 당원 동지 여러분께 전해주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민주당 일부 적폐 세력은 후보 등록을 하루 앞둔 지난 11일 저의 강진군수 후보 공천을 무효화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0512_기자회견.png

 

강 후보는 “이는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로 지방선거가 시행된 이후 전국 어디에서도 없었던 사상 초유의 참혹한 사태”라고 진단했다.

 

강 후보는 “민주당 내에서도 ‘김모 기초의원 후보의 단독행동으로 군수 후보와는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는데도 공천 취소라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졌다”며 “이를 초래한 민주당 내 일부 적폐 세력은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강 후보는 “제가 그 장면을 보고 있었다는 주장도 터무니없는 거짓”이라며 “그 장면이 벌어진 장소와 저는 한참 떨어져 있었고, 중간에 손님이 많아 시야가 확보될 수도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강 후보는 “이런 사태가 제가 사랑한 강진에서, 민주당에서 벌어졌다는 것이 너무나도 슬프다”며 “각종 수사로 혼란을 겪고 있는 강진군정을 정상화하기위해 도전한 강진군수 선거전이 이토록 난맥상을 보일지는 꿈에도 생각 못했다”고 토로했다.

 

강 후보는 “거듭 강조하지만 이번 사태를 초래한 모든 사람들은 선거가 끝나더라도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돈을 건넨 사람과 받은 사람, 나아가 이 같은 상황을 누가 연출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후보는 “일부 적폐 세력의 준동에도 여전히 민주당을 죽도록 사랑한다”며 “반드시 강진군수에 당선돼 남도답사 1번지 강진이 전국 제1의 군이 될 수 있도록 발전시키고, 민주당이 재집권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포부를 다졌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의 근간은 풀뿌리 지방자치에 있고, 지방자치의 핵심은 지방 선거에 있다”면서 “민주당은 공천과정에서 빚어진 실상을 고해성사하고 대오각성 해야만이 진정으로 민주주의 정신을 되찾고 풀뿌리 지방자치를 성공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강 후보는 기자회견에 앞서 이날 오후 1시께 민주당원들과 함께 민주당 강진연락소를 방문해 ‘강진군수 후보 무공천 규탄대회’를 가졌다.


 

1959년 강진 출생인 강 후보는 건국대 행정학과, 미국 시라큐스 행정대학원을 졸업하고 행정고시 31회에 합격해 내무부 사무관, 전남도 혁신도시지원단장·기업도시기획단장, 장흥군 부군수를 거쳐 제42, 43대 강진군수를 역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진원, 강진군수 후보등록과 함께 전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