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6(월)
 

- 한국과 싱가폴, 태국, 말레이시아 등 12개국 350여 명 선수단․임원 참가

- 세계요트인들 천혜의 자연경관과 신선한 수산물의 통영 매력에 빠지다

 

통영시는 지난 11월 3일부터 6일까지 한산해역 및 도남항 일원에서 개최된 “제16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가 11월 6일 시상식을 끝으로 4일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는 경남도와 통영시가 주최하고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조직위원회와 경남요트협회가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대한요트협회, ORC(국제외양요트연맹) 등이 후원했다.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는 세계 4대 해전사에 빛나는 이순신장군의 한산대첩이 펼쳐졌던 ‘승리의 바다’에서 개최되는 아시아 3대 요트대회이자 우리나라 최대요트대회이다.

 

11.7 - 제16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성료 1.png
사진/통영시

 

올해로 16년째 개최되는 이번 대회에는 한국, 싱가폴, 태국, 말레이시아 등 12개국에서 총 37척, 350여 명의 국내외 선수‧임원이 참가했다. 경기종목은 국제크루저급 1그룹(ORCⅠ), 2그룹(ORCⅡ), 3그룹(J/24), 4그룹(J/70) 4개 종목이며, 3개 코스로 나눠 진행됐다.

 

3개 코스는 한산대첩 장소인 통영 한산해역과 비진도 외해를 중심으로 화도 앞 해상의 거북선코스, 한산도와 소지도를 왕복하는 학익진 코스, 비진도와 소지도를 왕복하는 이순신코스로 치렀다.

 

대회 종합우승은 대회 6연속 우승에 빛나는 ORCⅠ(크루저) 종목의 비키라(한국)팀, ORCⅡ(크루저) 종목에는 블루피카소(한국)팀, J/24(스포츠) 종목에는 BALQIS(싱가폴)팀, J/70(스포츠) 종목에는 MONSOON(말레이시아) 팀이 1위를 각각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이태원 사고로 인한 국가 애도기간인 점을 감안해 다소 숙연한 분위기 속에 행사를 진행하였고 개막식 등 공식행사 축소, 안전관리선 추가 확보 등 안전관리를 대폭 강화했다. 

 

특히, 통영해양경찰서, 통영CPR 봉사대, 한국해양소년단 경남남부연맹 등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로 아무 사고 없이 대회를 마쳤다.

[KJB한국방송]통영=김수철 기자 sck1850@hanmail.net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16회 이순신장군배 국제요트대회 성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