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6(월)
 
'탄생' 포스터[제공: 아이디앤플래닝그룹㈜ | 공동배급: CJ CGV㈜, ㈜레드아이스 엔터테인먼트 | 감독: 박흥식 | 개봉: 11월 30일]

 

11월 30일 개봉하는 영화 '탄생'의 생생한 바다 신이 담긴 '해상 액션 무삭제 영상'이 공개됐다. 새로운 세상을 꿈꿨던 청년 김대건의 모험을 뛰어난 VFX 기술로 탄생시켜 바다와 육지를 누비는 블록버스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영화 ‘탄생’은 조선 근대의 길을 열어젖힌 개척자 청년 김대건의 위대한 여정을 그린 대서사 어드벤처다. 학구열 넘치는 모험가이자 다재다능한 글로벌 리더였던 김대건의 개척자적인 면모와 더불어 호기심 많은 청년이 조선 최초의 사제로 성장하고 순교하는 과정을 감동적으로 그린다.

마카오 유학, 불란서 극동함대 사령관 세실의 에리곤호 승선, 아편전쟁, 동서 만주를 통한 육상 입국로 개척, 라파엘호 서해 횡단, 백령도를 통한 해상 입국로 개척 등 주요한 모험을 대규모 촬영 및 CG를 통해 압도적인 스케일로 담아냈다.

공개된 무삭제 영상은 서해를 횡단하는 라파엘호가 폭풍우를 만나는 약 3분여간의 본편에 등장하는 장면이다. 망망대해에서 폭풍우를 만난 김대건과 라파엘호 선원들의 생존을 위한 사투와 긴장감 넘치는 표정이 생생하게 담겨 긴장감을 높인다.

1845년 마포를 떠난 김대건과 11명의 신자들은 못을 사용하지 않고 길이 10미터도 채 되지 않는 널빤지를 이어 만든 어선 라파엘호로 풍랑과 맞서 이뤄낸 용기 있는 모험과 연대를 보여준다.

‘탄생’ 제작보고회에서 박흥식 감독이 "코로나19 때문에 현지에서 찍을 수는 없었지만 서울을 빼고 제주도도 포함한 전국 팔도에서 다 찍었다"며 "CG의 도움으로 과거 장면을 멋지게 재현해냈다. 기대해 주셔도 좋다"고 자신 있게 내세운 장면이다.

김대건 역의 윤시윤도 "실제 역사에서 김대건 신부님이 험난한 여정을 통해 조선을 넘어갔다가 다시 또 돌아오셔서 사계절을 다 담아야 했다"면서 "겨울 신을 찍을 때 강풍기 기본 3대를 준비해 놓고 찍었다. 고생한 만큼 다양한 그림이 나온 거 같아 보람 있다"고 말했다.

선공개된 장면을 비롯한 ‘탄생’의 시각효과는 ‘오징어 게임’, ‘닥터브레인’, ‘스위트홈’, 영화 ‘서복’ 등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실력을 인정받는 웨스트월드가 참여해 완성도를 가늠하게 한다.

역대급 스케일과 화려한 해상 액션으로 대서사극을 탄생시킨 영화 ‘탄생’은 11월 30일 개봉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화 '탄생', 생생한 바다 신이 담긴 '해상 액션 무삭제 영상'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