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한국도자재단이 오는 9월 9일까지 인도네시아 국립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한-인니 수교 50주년을 기념해 《한국-인도네시아 도자예술 5,296km를 잇다(Korea-Indonesia Ceramic Art Connecting 5,296km)》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도자재단, 주인도네시아 한국문화원,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최·주관하고 양국 유관기관들의 협력을 통해 개최되는 한-인니 도자예술 교류전으로 양국 간 도자문화 교류를 증진하고 한국의 우수한 도자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전시에는 재단 레지던시 작가 6인의 작품을 비롯해 국제 도자예술 행사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등 다양한 현대도예 전시를 개최하며 수집된 재단 경기도자미술관 소장품 50점과 인도네시아 국립미술관 소장품 25점 등 국가 고유의 전통을 계승하며 예술성을 담은 현대도예 작품 총 75점이 출품됐다.

 

(사진자료4)+《한국-인도네시아+도자예술+5,296km를+잇다》_전시전경.png
사진/경기도

주요 작품으로는 조선시대 연적을 현대적 조형미로 재해석한 안지인 작가의 ‘100 연적 모음’, 우리나라 차 문화에서 착안해 다해(숙우)에서 찻탁 밑의 퇴수기까지 물이 떨어질 수 있도록 제작해 차를 마시는 즐거움과 시각적인 즐거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이창화 작가의 ‘백자다기세트’ 등이 있다.

 

이외에도 9월 5일부터 7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담과 연계해 9월 4일 엄희재, 원용태 등 경기도자미술관 창작공방 입주작가가 선보이는 달항아리 및 차도구 제작 시연, 방문객 도자체험 이벤트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 관련 자세한 내용은 한국도자재단 누리집(www.kocef.org) 또는 경기도자미술관 누리집(www.gmocca.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도네시아서 《한국-인도네시아 도자예술 5,296km를 잇다》 전시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