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2-07(목)
 
  • - 국제적으로 이동하는 물새의 서식지 복원 및 관리 방안 논의 -

- 영국, 호주 등 국내·외 철새 전문가 150여 명 참석 -

 

전라남도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오는 11월 2일 신안 자은도에서 ‘2023 신안 국제철새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철새심포지엄은 유럽 최대 규모의 철새 및 서식지 보호단체인 영국왕립조류보호협회(RSPB) 소속의 물새 서식지 복원 전문가인 쥴리안 에반스(Julianne Evans), 제프 큐(Jeff Kew), 스티브 로랜드(Steve Rowland)와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소속 수석연구원인 미챠 잭슨(Micha Jackson)을 비롯하여 국내·외 조류 전문가 150여 명이 참석해 ‘국제적으로 이동하는 물새의 서식지 복원 및 관리 방안 논의’라는 주제로 해외 성공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계획이다.

 

신안군은 지난 2007년부터 동아시아 철새와 서식지 보전을 위해 다양한 주제로 국제철새심포지엄을 주관해 왔으며, 올해로 12회째 이어오고 있다. 

 

특히, 국제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철새 개체군의 지속적인 감소와 철새의 주요 서식지인 갯벌 면적이 축소됨에 따라 사람과 철새, 자연이 상생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갯벌 보전을 위한 국제철새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되었다.

   

신안군은 국내에 기록된 조류 550여 종 중 400종 이상이 중간 기착지로 이용하는 지리적 요충지로 갯벌에 서식하는 국제적 보호종인 다양한 도요·물떼새를 비롯한 해양성 조류의 번식지를 보유하고 있어 철새 서식지 보전과 관리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왔다. 

 

이러한 결과로 압해도 갯벌은 ‘생물다양성이 우수한 이동성 물새의 국제적 서식지’로 인정받아 동아시아-대양주 이동경로 서식지(EAAFP)로 인정받았으며, 특히 2021년에는 신안갯벌 1,100㎢ 전역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성과를 이루기도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안군, 2023 신안 국제철새심포지엄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