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 강진· 부안 · 해남군 한 뜻, 세계유산등재 위한 행보

 

강진군은 ‘세계유산과 한국의 고려청자 연구자료집성’ 학술대회를 11월 10일 오후 1시 국립고궁박물관(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는 강진군(군수 강진원)·부안군(군수 권익현)·해남군(군수 명현관)이 공동 주최하고 민족문화유산연구원(원장 권혁주)과 한국미술사학회(회장 장남원)가 공동 주관한다.

 

강진군은 인근 부안군, 해남군과 함께 ‘한국의 고려청자 요지’를 세계유산에 등재하기 위해 먼저 공동 개최를 제안하는 등, 고려청자를 세계 문화유산으로 알리는 한편, 지역 발전의 새로운 동력으로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는 ‘한국의 고려청자 요지’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 OUV)’를 도출하고 진정성(Authenticity)과 완전성(Integrity)을 증명하는 데 필요한 기초자료를 정리하고 그 결과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3.세계유산 학술대회 포스터.png
사진/강진군

 

주제 발표는 고고자료를 통해 본 한국의 고려청자 요지(권혁주 민족문화유산연구원 원장), 일제강점기 요지조사와 고려청자 자료 수집(조은정 고려청자박물관 전시운영팀장), 한국 고려청자 연구의 동향 분석(김태은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 고려청자 국외 연구 동향(한성욱 민족문화유산연구원 이사장), 전시를 통해 본 고려청자 인식 변화와 특징(강경남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 순으로 진행된다.

 

 

종합토론은 이종민 충북대학교 교수를 좌정으로 오영인(전 문화재청 문화재감정위원), 장기훈(한국도자재단 뮤지엄본부장), 최명지(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 박정민(명지대학교 교수), 이준광(리움미술관 연구원)이 각 주제 발표에 대한 지정 토론을 담당해 다양한 시각에서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려청자요지 세계유산 등재 위한 학술대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