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 - 74년만에 여순사건 특별법 시행으로 집단학살지서 추진 -

- 15일 개토식에 정부·지자체, 유족 대표 등 30여 명 참석 -

 

전라남도는 15일 담양 대덕면 문학리에서 정부·지자체 관계자, 유족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해 발굴조사 개토식을 개최했다.

 

여순사건 발생 74년 만에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시행으로 집단학살지에 대해 유해 발굴이 가능하게 됐다.

유해 발굴조사 개토제1.png
사진/전라남도

 

개토식은 이규종 여수·순천 10·19사건 명예회복위원회 중앙위원, 김용덕 전남도 여순사건지원단장, 유영광 구례부군수, 유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진행됐다.

 

이번 여순사건 희생자 유해 발굴은 그동안 지속적인 유족 및 시민사회의 유해 발굴 청원이 있어 추진하게 됐다. 특히 개토식이 열리는 담양 문학리 옥천약수터 유해 발굴 대상지는 국민보도연맹 구례지부와 관련이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개토제를 포함한 개토식 행사 이후 본격적인 유해 발굴이 진행됐다. 유해 발견 시 개체별로 수습해 추모의 집에 유해를 안치하게 된다.

   

유해 안치 후 유해와 유족 간 유전자 대조를 통해 최종적으로 유족 품으로 보내게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담양서 여수·순천 10·19사건 희생자 유해 발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