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 - 11.27.(월)~12.2.(토), 2박 3일씩 4회에 걸쳐 1천 명 방문

- 춘천, 강릉, 정선 일대 한류, 먹거리, 전통시장 체험 등 지역경제 청신호

 

11월 27일부터 12월 2일까지 올해 가장 큰 규모의 포상 단체인 인도네시아의 MCI그룹 1천 명이 4차례에 걸쳐 강원특별자치도를 방문한다.

 

MCI는 인도네시아 지역의 화장품 제조·유통, 금융상품 판매 기업으로 우수 임직원에게 인센티브로 2박 3일간의 포상휴가를 부여했고, 이들은 한류의 본고장인 춘천 명동과 닭갈비 골목 방문을 시작으로 강릉의 BTS 버스정류장, 전통시장과 정선의 하이원 리조트 등을 방문하여 한류체험과 지역의 먹거리를 즐길 예정이다.

 

그간 도와 관광재단은 강원 해외전담여행사와 한국관광공사, 관광업계 등과 협력하여 해외 기업을 대상으로 팀빌딩 프로그램 제공, 관광홍보 PT 등 지속적으로 유치 마케팅을 펼쳐왔으며, MCI 그룹은 4월 유치 협의를 시작으로 7월 현장답사를 거쳐 최종 유치에 성공했다.

 

특히, 방문기간이 관광 비수기인 11월 말과 12월 초로 지역관광 활성화에 큰 활기를 불어 넣어 줄 것으로 기대되며, 도에서는 지속적인 대형기업체 포상관광 단체유치를 위해 환대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국제 항공편의 증가와 본격적인 국제관광 재개에 따라 상반기 도내 방문객이 7,190만 여명으로 전년보다 4% 증가하였고, 외국인 방문객은 18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일본 여행업계 팸투어, 근거리 국가인 홍콩, 대만, 동남아 등 동계기간 눈과 스키, 강원의 겨울 축제를 즐기기 위한 포상관광단체 문의도 증가하고 있어, 이런 추세라면 작년에 우리 도를 방문한 관광객 1억 5천 만 명을 상회할 것으로 도는 전망하고 있다.

   

한편, 이번 인도네시아 포상관광단의 첫 팀을 환영하기 위해서 27일 춘천 명동에서 직접 맞이한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는 “1천명의 포상 관광단체를 이끌고 방문해 주신 MCI그룹 윌슨 만달라 푸트라 회장님을 비롯한 임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 면서, “도에 머무는 동안 안전하고 불편함 없이 온전한 포상휴가를 즐기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원특별자치도, 올해 최대 규모 인도네시아 MCI그룹 포상관광객 1천여 명 유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