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 LSMnM 이차전지용 고순도 금속화합물 제조시설 1조1,600억원 투자협약 체결

  

새만금개발청(청장 김경안)과 전라북도․군산시․한국농어촌공사는 11월 29일 LS MnM과 ‘이차전지용 고순도 금속화합물 제조시설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니켈중간재인 혼합수산화물 정련설비와 블랙매스 정련설비를 연결한 컴플렉스 공장에서 이차전지 전구체의 핵심소재로 쓰이는 황산니켈·황산코발트·황산망간 및 양극재 주요 소재인 수산화리튬을 생산

 

협약식에는 김관영 전라북도지사,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 도석구 LS MnM 대표이사, 구동휘 LSMnM COO 등이 참석했다.

2023-11-29 LS MnM 새만금 산단 투자협약식-8.png
사진/전라북도

 

LS MnM(舊 LS니꼬동제련)은 금속추출 및 정제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LS그룹의 핵심 계열사이다.

 

‘26년 상반기 새만금산단 5공구에 공장을 착공하여 전기차 80만 대에 공급할 수 있는 황산니켈 4만 톤을 생산할 계획이며 총 투자액은 1조1,600억 원, 298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지난 8월, LS그룹은 새만금 국가산단에 총 1조8,402억원 규모 투자를 약속하였다. 먼저, 1단계 투자*로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과 투자협약을 체결하였고, 제2단계** 투자협약은 연내 체결하기로 협약한 바 있다.

 

*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 전구체, 1조0,493억원, **(LS MnM) 황산니켈, 7,909억

 

금번 투자협약은 LS그룹의 새만금산단 제2단계 투자로 당초 보다 3,691억원이 증가한 1조1,600억원 규모이다.

 

이로써, LS그룹 이차전지 소재분야(LS MnM,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의 새만금 국가산단 투자액은 총 2조2,093억원이 되었으며, 새만금은 제조업분야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유치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이번 새만금에 투자 예정인 컴플렉스 공장은 LS MnM 기술연구소가 개발한 자체 기술을 적용하고, 그룹 계열사인 LS-엘앤에프 배터리솔루션의 전구체 공정과 연결하여 생산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새만금 국가산단은 이번 투자협약으로 현 정부 출범이후 투자유치 누적액이 8조 6,550억원이 되었으며, 투자유치 8조원을 돌파한 지 불과 1주일 만에 또다시 기록을 갈아치우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LS그룹 새만금산단에 총 2조2천억원 투자, 제조업 역대 최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