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화)
 

- 새만금산단 1공구에 공장 착공…이차전지 전구체 핵심소재 생산 예정

 

이차전지 특화단지 선정을 바탕으로 새만금이 글로벌 이차전지 핵심소재 최적의 공급지로 자리매김하면서 관련 기업들의 진출이 가시화되고 있다.

 

전북특별자치도는 20일 새만금산단 1공구(오식도 산 38-5)에서 이차전지 소재기업인 ㈜에코앤드림의 생산공장 착공식이 개최됐다고 밝혔다.

 

공사개요 및 경과보고, 대표이사 인사말, 주요내빈 축사, 시삽 및 기념촬영 등의 순서로 진행된 착공식에는 김종훈 도 경제부지사,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 강임준 군산시장, ㈜에코앤드림 김민용 대표이사 및 국내 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에코앤드림 새만금산단 착공식 사진 3.png
사진/전북특별자치도

 

기업은 2022년 9월 30일에 새만금 산업단지 투자협약을 체결했으며, 새만금산단 제1공구 약 14.8만㎡(4만 4천평)에 1,800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건립하고 45명의 인력을 신규로 고용할 예정이다.

 

본래 디젤차량의 배기가스 후처리장치 생산기업으로 출발한 ㈜에코앤드림은 2008년부터 이차전지 양극활 물질 기술개발을 통해 최근 대규모 전기차용 하이니켈 니켈·코발트·망간(NCM) 전구체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주요 이차전지 소재기업으로 성장 중이다.

 

올해 초 청주공장에서 전구체 생산을 시작으로 생산 물량을 확대하여 새만금에 1,800억원을 투자해 신규 공장을 구축하고 2025년도부터 본격적인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한편, 글로벌 환경규제 강화로 전기차 시장이 성장하면서 관련 소재들의 수요도 늘어나는 추세다. 이 중 전구체는 배터리 4대 물질 중 하나인 양극재의 선행물질로 업계에서는 양극재 기업의 생산능력 대비 전구체 공급 부족이 예상돼 증설 경쟁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또한 전구체는 국내 생산비중이 13% 수준에 불과해 배터리 생태계 구축을 위해 내재화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며 전구체 기업들의 새만금 투자는 이차전지 분야의 안정적인 밸류체인 형성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차전지 소재기업 ㈜에코앤드림, 새만금에 1,800억원 투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