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3(일)
 

- 국가유산청 출범 이래 첫 국보 지정

 

전남 순천시(시장 노관규)는 국가유산청이 27일 「순천 송광사 영산회상도 및 팔상도」를 국보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3년 보물로 지정된 지 20여 년 만에 국보로 승격되는 것이다. 이번 국보 지정은 지난 17일 국가유산청 출범 이래 첫 사례이다.

 

「순천 송광사 영산회상도 및 팔상도」는 송광사 영산전에 봉안하기 위해 일괄로 제작한 불화로, 영산회상도 1폭과 팔상도 8폭으로 구성되어 있다. 영산회상도는 석가모니가 영취산에서 설법하는 모습을 묘사한 불화이고, 팔상도는 석가모니의 생애에서 역사적인 사건을 8개의 주제로 표현한 불화이다.

 

현재 송광사성보박물관에 보관 중으로 화기(그림의 제작과 관련된 기록)를 통해 1725년(조선 영조 1년)이라는 제작 연대와 의겸(義謙) 등 제작 화승을 명확히 알 수 있다.

 

한 전각에 영산회상도와 팔상도를 일괄로 일시에 조성해 봉안한 가장 이른 시기의 작품으로 확인되며, 팔상도만이 아니라 영산회상도까지 ‘석씨원류응화사적’의 도상을 활용해 하나의 개념 속에 제작된 일괄 불화로서 완전함을 갖추고 있다. 또한 조선 후기 영산회상도의 다양성과 팔상도의 새로운 전형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순천 송광사 팔상도(비람강생상).png
송광사 팔상도(비람강생상)./사진 순천시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순천 송광사 영산회상도 및 팔상도」 국보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