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3(일)
 

화면 가득 채운 소설 어린왕자의 주요 소재들이 아이들에게는 자유로운 상상력을 자극하고 어른들에게는 추억과 동심의 세계로 안내한다. 

 

황제성 작가.png

몽환적인 풍경속의 피노키오, 비행기 위에서 무심하듯 하늘을 바라보는 어린왕자의 모습은 잃어버린 순수의 세계를 되찾아 주려는 듯 동화의 재미난 이야기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자신의 본 모습을 찾으며 성찰의 시간을 만들어 결국 감동으로 이끌게 하는 작품으로 서양화가 황제성 작가는 2024년 5월 29일(수) ~ 6월 4일(수)까지 '노마드 이데아(nomad idea)' 개인전을 서울 인사아트프라자갤러리 1층에서 진행 중에 있다.

 

잠들었던 동심을 화폭에 옮겨 깨웠다. 어느 깊은 숲속의 녹색 소파에 피노키오가 앉아 있다. 

 

무슨 생각에 그리도 골몰하고 있을까. 살짝 미소 띤 얼굴로 먼 곳의 하늘을 응시 중이다. 

 

아무래도 기분 좋은 옛 기억이라도 떠올리는 중인가 보다. 건너편 숲속에 고개만 내민 측음기 스피커에선 부드러운 선율이 끊이지 않은 듯 온 숲엔 청명한 기운이 가득하다.

 

피노키오의 모습은 어른인 듯 아이인 듯 경계로 보인다. 날기엔 아직 부족한 여린 날개로 무한한 상상의 망중한을 즐긴다. 

 

그의 들뜬 마음을 전해주는 전령사는 바로 잉꼬 커플이다. 건강한 잉꼬는 놀이에 관심이 많고 사교적이라 소파와 맞은편 수풀에 앉은 둘의 대화가 미루어 짐작된다.

 

nomad-idea (1).png

분명 피노키오 속마음의 잔잔한 감동과 설렘의 여운을 전해주고 있지 싶다. 먹음직한 과일엔 손도 대지 않을뿐더러, 그 옆의 쿠션 마차그림도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는 속마음이 엿보인다.

 

그림 속에 등장시킨 소재들의 공통점은 순수했던 어린 시절의 추억을 소환해준다. 

 

세월이 지나 어른이 되면 동심(童心)은 사라진다고 믿는다. 적어도 껍질을 벗듯 전혀 다른 성인으로 탈바꿈해야 한다고 교육받는다.

 

하지만 그 어린 시절의 동심은 잠들었을 뿐이다. 작가는 그곳으로 다시 가고 싶은 ‘어른이’의 꿈과 이데아를 화폭에 옮겨 깨우며, 작품의 구성이 극사실적이고 초현실적이어서 깊이 빠져들게 한다.

 

'노마드 이데아(nomad idea)' 개인전을 실시 중인 황제성 작가는 "유년기와 성년기가 어우러진 관점을 피노키오의 동심으로 보여주려 한다. 마음속에 담아 두었던 어린 시절의 소중한 추억을 상기하면서 편견 없는 감성의 시간으로 만들어 현재의 삶에 여유 그리고 존중의 폭을 넓히고자 했다."고 말했다.

 

작가는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졸업 출신으로 개인 단독부스전 40여회, 국내외 단체전 900여회 이상 참여한 한국 미술계 유명 작가로 (사)한국미술협회 경기도미술협회 회장을 역임하고 현재는 (사)한국미술협회 서양화 통합부이사장으로 미술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양화가 황제성 작가, 어린왕자의 동심을 화폭에 담은 'nomad-idea' 개인전 진행 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