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3(일)
 

“춘천 순환형 교통체계로 춘천 발전의 새로운 기점”

 

춘천 서면대교 건설사업이 금일 기획재정부의 타당성재조사에 최종 통과되며 본격적인 사업추진이 시작된다.


서면대교 건설사업은 23. 2월부터 타당성재조사에 착수하여 현지실사(2023. 3. 30.), 1차 점검회의(2023. 12. 8.), 2차 점검회의(2024. 4. 16.), 분과위원회(2024. 5. 29.)를 거쳐 2024. 6. 5. 제4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최종 통과했다.


도에서는 그동안 지역구 국회의원과 긴밀히 협력하며 춘천 서면지역이 의암댐 건설이후 지난 57년간 최악의 교통망으로 고통 받아 왔다는 점을 부각하는 한편,


서면대교 건설로 춘천시내 주요 의료․문화시설에 대한 접근성의 획기적인 개선


제2경춘국도 개통 후 수도권에서 유입되는 과도한 교통량의 분산수용을 위한 교통대책으로서의 중요성

획기적인 통행시간 및 거리 단축을 통한 탁월한 경제적 효과(B/C 1.0이상) 등을 강조하여 평가위원들의 많은 공감을 이끌어 내었다.


연결될 경우 서면에서 춘천도심까지의 차량이동거리가 17km에서 3.9km로 거리는 60%가량 줄어들고 소요시간은 17분에서 7분으로 단축된다.


특히, 도에서는 서면대교 건설로 서면지역 주민의 접근성 개선 뿐 아니라 북한강을 중심으로 한 춘천시 관광레저벨트, 자전거 도로망 등 춘천시 관광에도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며 새롭게 관광이 활성화 될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에서는 타당성 재조사 통과시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이번 추경예산에 최종적으로 국비 23억(본예산 20억, 추경 3억), 도비 11.5억원을 편성했으며,


후속 행정절차인 건설기술심의위원회 입찰방법 심의(6. 28. 예정),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위원회(신청 4.30, 심의 6월말 예정) 등사업발주를 위한 관련 서류도 사전 준비까지 마친 상황이다.


앞으로 6월까지 행정절차를 마치고 7~8월 중에 공사착수를 위한 입찰 공고를 거쳐 연내에는 사업자 선정을 마치고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는 ????1967년 의암댐 건설 이후 돌아가야만 했던 길이 57년 만에 직선으로 연결된다“면서 ”제2경춘국도 종점은 서면 안보리로 서면대교까지 건설되면 수도권과 춘천 도심 접근성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며, ”서면대교 건립은 서면의 이슈를 넘어 춘천 순환형 교통체계 구축의 발판으로 춘천 발전의 새로운 기점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원도 서면대교 건설사업 타당성재조사 통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