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3(일)
 
  • - 공공시설물 제작·설치 용역 착수

- 문화관 조성, 조형물 설치, 디자인 간판 제작 등 10억원 투입

 

남도 잔칫상에 빠질 수 없는 음식, ‘숙성 홍어’의 본고장 나주 영산포 홍어의 거리가 남도를 대표하는 명품 음식 거리로 새 단장 채비에 들어갔다.

 

혀끝 얼얼한 알싸한 맛과 향이 일품인 600년 전통의 숙성 홍어 식당 8곳, 홍어 판매업소 10곳이 밀집된 이 거리는 홍어 콘텐츠 문화관, 대표 조형물 조성, 간판 제작 등을 통해 특색있는 음식거리로 탈바꿈한다.

 

나주시 남도음식거리 조성 공공시설물 제작·설치 용역 착수보고회1.png
사진/나주시

나주시(시장 윤병태)는 지난 7일 시청사 이화실에서 영산포 홍어의 거리 일원을 남도음식거리로 조성하기 위한 공공시설물 제작·설치 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용역사인 ㈜공공디자인연구소는 이날 보고회를 통해 홍어를 주제로 한 남도음식거리 조성 추진 방향 및 계획을 발표하고 윤병태 시장을 비롯한 관계 부서장, 동장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영산포 홍어의 거리는 지난해 전라남도 주관 남도음식거리 조성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시는 도비 5억원, 시비 5억원 등 총 10억원을 투입해 올 연말까지 음식거리 새단장을 추진한다.

 

시는 쾌적하고 특색있는 관광 경관 조성과 지역 상인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에 기반한 외식문화 개선을 통해 홍어의 거리를 기점으로 침체된 영산포 지역 상권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착수 보고회에선 ‘홍어 문화관 콘텐츠 조성’, ‘스토리텔링 종합안내표지판 및 사진 명소(포토존) 설치’, ‘홍어 캐릭터 조형물 설치’, ‘디자인 간판 제작’ 등 주요 사업이 발표됐다.

 

주무 부서인 보건행정과를 비롯해 도시과, 관광과, 일자리경제과, 영산포발전기획단, 영산동, 이창동 등 관계 부서에서도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여러 의견을 개진했다.

 

부서장들은 호불호가 있는 숙성 홍어 기호를 감안한 젊은층 고객 유치 방안, 기존 경관 디자인과의 조화성, 관광자원으로서 활용성, 상인단체와의 연계·협력, 주민설명회 개최 필요성 등을 제안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산포 숙성홍어 특화거리 만든다” 나주시, 남도음식거리 조성 첫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