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2(화)

[WK리그 챔결] '경고 5장' 치열했던 1차전, 득점 없이 무승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8 10: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수원도시공사와 인천현대제철의 2019 WK리그 챔피언결정전 1차전이 득점 없이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수원도시공사와 인천현대제철은 7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추운 날씨 속에서도 치열한 경기를 펼쳤으나 끝내 득점을 만들어내지는 못했다. 우승의 향방은 11일 인천남동경기장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이번 시즌 홈경기 무패 기록을 이어간 수원도시공사는 지난 4일 치른 경주한수원과의 플레이오프에서와 마찬가지로 스리백을 기반으로 한 플레이를 펼쳤다. 비야가 브라질 국가대표 소집으로 빠진 인천현대제철은 수원도시공사의 수비에 다소 고전했다. 수원도시공사는 수비 시에 파이브백으로 두터운 수비를 펼쳤지만 공격도 놓치지 않았다. 문미라와 마유 이케지리가 양 측면에서 활발한 움직임으로 인천현대제철의 수비진을 공략했다.

그 결과 보다 위협적인 득점 기회는 수원도시공사가 더 자주 만들어냈다. 전반 4분 문미라가 첫 번째 슈팅을 기록한 것에 이어, 전반 17분 이현영이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는 등 수차례 인천현대제철의 골문을 노렸다. 전반 36분에는 이은미의 프리킥을 서현숙이 힐킥으로 연결했으나 인천현대제철 골키퍼 김민정의 선방에 막혔고, 이어진 마유의 슈팅은 불발됐다.

후반전에 인천현대제철은 공격진에 변화를 주며 득점 기회를 노렸다. 후반 31분 정설빈이 나오고 최유정이 투입됐고, 후반 39분에는 따이스가 나오고 강채림이 들어갔다. 강채림은 투입되자마자 공을 뺏어내며 공격 기회를 만드는 등 특유의 저돌적인 플레이로 활기를 불어넣었다. 수원도시공사도 이정은, 윤지현 등의 교체 투입으로 주도권을 갖고자 했다. 후반 44분 윤지현의 프리킥은 골문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가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내내 거친 중원 싸움이 이어지면서 옐로카드도 속속 나왔다. 수원도시공사에서는 김윤지와 권은솜이, 인천현대제철에서는 이세은과 임선주가 경고를 받았다. 임선주는 추가시간 1분 마유에게 한 반칙으로 옐로카드를 한 장 더 받으며 경고누적으로 퇴장까지 당했다. 인천현대제철의 악재는 끝나지 않았다. 추가시간 3분에는 골키퍼 김민정이 수원도시공사의 공격을 막는 과정에서 무릎 부상을 당해 교체 아웃되기도 했다. 막판까지 치열했던 분위기였음에도 결국 경기는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마무리 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635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WK리그 챔결] '경고 5장' 치열했던 1차전, 득점 없이 무승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