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3(금)

박지원 의원, 신안군 압해~송공, 신장~복룡 국도2호선 확장·개량사업 차질 없이 진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6 21: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박지원 의원(전남 목포, 민생당)은 6일 “신안 천사대교에 이르는 압해~송공, 신장~복룡 국도 확장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공사를 조속히 완료해 압해도 일대의 교통정체를 해소하고, 목포시의 4대 관광거점도시 개발과 연계해 목포-신안의 상생발전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압송~송공 국도 확장사업은 2025년까지 총사업비 392억원(전액 국비)을 투입해 7.4㎞의 2차로 도로시설을 개량하고, 일부 구간(3.9㎞)은 가변3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으로, 작년 4월 천사대교 개통 이후 필요성이 크게 대두됐다.

 

박지원 의원은 “작년에 박우량 신안군수의 요청으로 국토교통부에 건의해 사업비 68억원을 증액시켜 가변3차로 확장을 포함한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올해 예산으로 150억원을 확보했다”며, “최근 조달청에서 입찰공고를 냈고 4월 7일경 시공사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하는데, 공사기간을 최대한 단축해서 하루라도 빨리 완료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2017년 시작된 신장~복룡 국도 시설개량 사업은 2022년까지 총 사업비 494억원을 들여 10.6㎞ 구간을 개량하는 사업으로, 올해 예산 70억원이 확보돼 공사가 진행 중이다.

 

박지원 의원은 “천사대교를 찾는 관광버스가 압해도의 교통정체를 피해 운남대교(김대중대교)를 통해 광주로 넘어가는 경우가 많은데, 국도 2호선이 확장·개량되면 신안 섬 관광객이 목포로 많이 유입될 것”이라면서, “최근 목포시가 문화관광부의 4대 지역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것을 계기로 육·해·공 교통의 요충지인 목포와 ‘천사의 섬’ 신안을 연결한 ‘체류형 관광벨트’와 같은, 목포-신안 상생발전 모델을 김종식 시장, 박우량 군수와 함께 모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지원 의원, 신안군 압해~송공, 신장~복룡 국도2호선 확장·개량사업 차질 없이 진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