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1(목)

서울 금천 마을버스(금천01) 운전자 코로나19 확진- 해당노선 즉시 운행중단

- 매뉴얼에 따라 해당 차고지 및 노선차량 전체 소독, 3.10(화)일 첫차부터 비상수송대책 가동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0 18: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서울시, 밀접 접촉자 선별, 이용승객 현황조사 진행, 대중교통에서의 감염 차단에 총력

 

01.PNG

 

서울시는 금천구 독산역에서 벽산아파트까지 운행하는 금천01번 마을버스 운전자가 3.9(월)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운전자는 3.9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운전자 부인의 직장동료가 3.8일 확정판정을 받았다.

 

서울시는 대중교통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시를 대응해 사전에 마련한 매뉴얼에 따라 해당 노선 운행을 즉시 중단하고, 방역당국 역학조사가 이루어질때까지 해당 노선 운전자 전원에 대해 즉시 자가격리를 실시했다.

 

아울러, 3.10(화) 하루동안 차고지를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시행한다. 해당 노선 전체차량에 대해서도 이날 방역소독을 시행해 비상수송 체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금천01번 마을버스는 현재 18대가 운행중이며, 독산역부터 벽산아파트까지 하루 총 369회를 운행하고 있으며 운전자는 총 57명이다.

 

3.10(화) 하루동안 방역시행중인 기존차량을 대체해 금천01번 마을버스 운수업체인 범일운수 시내버스 10대와 시내버스 운전자를 비상 투입해 평소 운행률의 60% 수준을 유지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방역소독이 완료되고, 방역당국 역학조사가 끝나는대로 3.11(수)부터는 음성판정으로 격리 해제된 운전자가 복귀하면 60% 이상 수준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는 확진판정 받은 운전자가 운행한 차량에 탑승한 이용승객에 대해서도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 가능성이 있는 접촉자를 선별,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검사를 권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25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금천 마을버스(금천01) 운전자 코로나19 확진- 해당노선 즉시 운행중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