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3(금)

서울시, 국회대로 상습정체 해소 '서울제물포터널' '21년 4월 개통

- 신월IC~여의대로‧올림픽대로를 직접 연결, 서남권 동서교통축 재탄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9 20: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정차 없이 통행료 자동부과 스마트롤링 시스템 도입, 이동시간 36분 단축

- 현재 공정률 80%, 기본 구조물 9월말, '20년말 완공, '21년 1월 시운전

 

image03.png

 

서울시는 국회대로의 상습적인 교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경인고속도로와 연결된 국회대로(舊 제물포로)를 지하화 하는 서울제물포터널(6.82㎞) 전 구간을 첫 삽을 뜬지 53개월 만에 관통했다고 밝혔다.

 

신월IC와 여의대로를 직접 연결하는 서울제물포터널은 서울 도심교통의 핵심축인 올림픽대로와도 연결되어 서남권의 동서교통축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서울제물포터널 민간투자사업은 총연장 7.55㎞ 중 순수 터널 구간만 6.82km의 도심지 장대터널로 지상부의 도로이용자와 지역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착공법으로 시공하지 않고 발파·굴착 등으로 터널을 뚫고 벽에 콘크리트를 뿌려 굳히는 NATM(New Austrian Tunnelling Method)공법으로 안전하게 시공했다.

 

또한, 소음과 진동 등 주민들의 생활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소음진동 기준치(발파 시 소음 75dB, 진동 0.3cm/sec) 이하로 발파 작업을 진행하였다.

 

image02.png
사진/서울시

 

공사 현장 주변 건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계측 시스템을 설치하여 주기적으로 관찰하였다. 또, 소음진동을 외부전문가가 직접 점검하고, 터널 발파 시 지역주민이 참관하도록 하였다.

 

신월IC를 시작으로 여의대로(마포대교 방향)와 올림픽대로(잠실 방향)를 출구로 하여 서남권과 서울 도심을 연결하는 지하터널로 정차 없이 통행료가 자동 부과되는 스마트톨링(smart tolling) 시스템이 도입되는 유료도로이다. 왕복 4차로가 지하로 건설되며, 부대시설은 영업관리소 1개소, 공기정화시설 7개소가 설치된다.

 

지난 '15.10월 착공한지 4년 5개월 만에 터널 전 구간이 연결되었으며, 터널구간의 기본 구조물 시공이 올 9월 말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현재 공정률은 80%이며, '20년말까지 순차적으로 공사를 진행하여 '21년 1월부터 시운전을 실시하고 '21년 4월 개통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고속도로인 경인고속도로를 통과한 차량이 서울 중심부인 여의도까지 정체 없이 바로 진입할 수 있어 신월IC에서 여의도까지 출퇴근 통행시간이 당초 54분에서 18분으로 36분이나 단축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국회대로 상습정체 해소 '서울제물포터널' '21년 4월 개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