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6(화)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400년 공주 토박이 평산신씨가 유물 170여점 수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2 18: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재)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원장 박병희, 이하 연구원)은 충남 공주의 평산 신씨 문희공파 지평공 가문에서 대대로 전해오던 유물 170점을 수집했다고 밝혔다.

 

지평공 신급(申圾, 1591~1654)은 신숭겸의 21대손 신경복(申景福)의 아들로 1642년 천관(薦官)으로 지평현감이 되었고, 이후 청백리가 되었다. 이번에 유물을 연구원에 맡기신 분은 신무상(申武相)씨로 지평공 신급의 13세손이다.

 

평산 신씨가의 유물은 1619년(광해군 11) 분재(재산상속)문서를 시작으로 1890년(고종 27) 신복균의 병조교첩(관직임명장)까지 170건이다. 특히 1619년(광해군 11)부터 1696년(숙종 22)까지 6건의 분재문서는 신경복-신급-신여욱-신정까지 4대에 걸쳐 작성되었다.

 

image02.png
1620년 신경복이 신급 등 4남매에게 재산을 분급하며 작성한 분재문기/자료 (재)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수집된 유물 중 재산상속 문서는, 임진왜란 이후 재산 분배에 있어 남녀 평균 분재가 이루어지면서 별도의 봉사조를 만들어 봉사손에게 분재하는 양상과 전답의 경우 남자형제로 분재되는 양상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문서로 평가된다.

 

이 외에도 1699년(숙종 25)부터 1879년(고종 16)까지 작성된 32건의 호구문서는 9대에 걸쳐 작성된 문서로 평산신씨 가문이 조선시대 내내 공주 관내에서 거주하였던 공주의 토박이 가문임을 알려주는 문서로 지방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 받고 있다.

 

박병희 원장은 대대손손 애지중지 간직하며 “충남의 오랜 역사가 깃든 유물을 맡겨주신 소장자분께 감사하며, 수집된 유물을 통해 지방사의 연구는 물론 앞으로도 충남의 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수집·정리하여 연구하는 거점기관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청남도역사문화연구원, 400년 공주 토박이 평산신씨가 유물 170여점 수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