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7(금)
 
우라까이 하루키

 

김초희 감독의 '우라까이 하루키'가 영화감독들의 단편 영화 제작기를 담은 티빙 오리지널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의 포문을 연다.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 '산나물 처녀', '우리순이'를 통해 독보적인 코미디 감각으로 비틈의 미학을 선보인 김초희 감독은 2030 여성 관객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런 가운데 이번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는 평행세계를 주제로 1986년 홍콩을 거쳐 2022년 목포에 당도한 영화감독 '만옥'이 '여명'을 다시 만나 영화 만들기의 진정한 의미를 전수받는 이야기를 담아낸 '우라까이 하루키'를 선보인다.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우라까이 하루키'에는 배우 임선우, 고경표, 강말금이 출연해 김초희 감독의 코미디 감각을 영화 속에 오롯이 담아낼 예정이다.

독립영화가 사랑한 배우 임선우와 다수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다져온 고경표의 조합이 '우라까이 하루키'를 기대하는 사람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고 있다.


각각 만옥과 여명 캐릭터로 호흡을 맞춘 임선우와 고경표는 “언제나 개성이 담긴 영화를 만드는 김초희 감독님과 촬영할 수 있어서 좋았고 시나리오가 공감이 많이 됐다. 그래서 배우들 모두 좋은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김초희 감독과 작품에 대한 굳은 신뢰를 드러냈다.

특히 앞서 김초희 감독은 자신만의 독특한 입담으로 윤종신, 문소리, 노홍철 세 MC를 사로잡으며 '김초희 월드'의 시작을 알렸던 바, 이 활기찬 에너지는 영화 촬영장에도 고스란히 녹아들었다고. “좋은 순간이 카메라에 담겼을 때 감독님께서 '이뤄졌다'라고 하신다.

그 말이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를 회상한 두 배우는 “장면이 잘 나올 수 있게 기다려주신 감독님 덕분에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었다”며 김초희 감독의 연출 특징을 짚어 '우라까이 하루키'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그렇다면 두 배우가 직접 꼽은 '우라까이 하루키'의 매력 역시 궁금해지는 상황. 이에 대해서 임선우는 “90년대 레트로와 2020년대 한국의 모습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인 것 같다”며 “모든 촬영을 목포에서 진행했는데 영화를 다 보고 나면 목포 여행을 떠나고 싶으실 수도 있다.

영화에 등장하는 인물, 장소가 보는 분들에게 오랫동안 특별한 느낌으로 남았으면 한다”고 설명해 영화 속 배경이 되는 목포를 어떻게 그려냈을지 궁금케 한다.

이어 고경표는 '좋은 대사'를 매력 포인트로 짚으며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형식이 귀엽고 사랑스럽다. 우리 작품의 매력을 많은 분이 느끼셨으면, 또 마음으로 무언가 얻어갈 수 있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고 답해 감독과 배우, 그리고 메시지까지 완벽한 조화를 이룰 '우라까이 하루키' 공개가 더욱 기다려진다.

'내 손안의 단편영화관'의 시작을 알리는 김초희 감독의 단편영화 '우라까이 하루키'는 오는 5일(목)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라까이 하루키', 티빙 '전체관람가' 포문 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