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 섬뜩함 배가시키는 호러테이닝 포인트 공개!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2023년 전 세계에서 가장 흥행한 공포영화 타이틀을 눈앞에 둔 전 세계 화제작 <프레디의 피자가게>가 드디어 오늘(15일) 국내 개봉했다.

이와 함께 절대 놓쳐서는 안 될 호러테이닝 포인트를 공개했다. [수입/배급: 유니버설 픽쳐스, 감독: 엠마 타미, 출연: 조쉬 허처슨, 엘리자베스 라일, 파이퍼 루비오, 매튜 릴라드 외]

북미 개봉을 시작으로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블룸하우스의 서바이벌 호러테이닝 무비 <프레디의 피자가게>가 드디어 오늘(15일) 국내 개봉하며 한국 관객들과 만난다.

2주 연속 북미 박스오피스 1위, 전 세계 63개국 박스오피스 1위, 전 세계 35개국에서 블룸하우스 역대 최고 흥행 기록 등 압도적 흥행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프레디의 피자가게> 의 가장 큰 호러테이닝 포인트는 바로 이번 작품의 마스코트로 활약하는 애니메트로닉스 ‘프레디와 친구들’의 실체에 대한 궁금증이다.

80년대 모든 아이들의 친구가 되어 행복을 선사했던 ‘프레디와 친구들’은 세월이 지나며 낡고 망가진 모습으로 주인공 ‘마이크’를 맞이한다.

‘쇼 타임’ 버튼을 누르면 ‘프레디와 친구들’의 흥겨운 공연이 시작되지만, 왠지 모를 오싹함을 자아내는 이들의 비주얼은 또 하나의 아이코닉한 캐릭터로 관객들에게 무시무시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프레디와 친구들’이 선사할 섬뜩한 분위기는 큰 스크린과 사운드로 더욱 극대화되어 <프레디의 피자가게>를 극장에서 필람해야 할 최고의 이유로 손꼽히고 있다.

또 하나의 주요 포인트는 바로 ‘프레디의 피자가게’에서 벌어지는 서바이벌 속 한 자리에 모이게 된 인물들의 이야기다.

유일한 가족인 어린 동생 ‘애비’를 지키기 위해 ‘마이크’는 피자가게의 새로운 야간 경비원으로 일을 시작하게 되지만, 아무도 없다고 생각했던 이곳에 무엇인가 움직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경악을 금치 못한다.

‘마이크’의 동생 ‘애비’ 역시 오빠를 따라 피자가게에 발을 들이게 되고, 그곳에서 ‘프레디와 친구들’을 만나게 되며 예측할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여기에 ‘마이크’를 찾아온 지역 경찰관 ‘바네사’까지 합류하면서 각자의 사연을 가지고 피자가게에 한데 모인 이들이 ‘프레디와 친구들’로부터 살아남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한껏 자극한다.

마지막으로 주목해야 할 포인트는 바로 오래전 피자가게를 둘러싸고 일어난 미스터리한 실종 사건이다.

8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프레디의 피자가게’는 모든 아이들이 가고 싶어 하던 레스토랑으로 전성기를 누리고 있었지만 5명의 아이들이 실종되면서 사람들에게 철저히 외면 받게 되었고 그 길로 완전히 문을 닫게 되었다.

이후 오랫동안 사람들의 기억 속으로 잊혀졌던 실종 사건이 ‘마이크’의 등장과 함께 다시 수면 위로 드러나면서 앞으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사라진 아이들, 버려진 피자가게와 애니메트로닉스 마스코트 ‘프레디와 친구들’, 그리고 이 모든 것을 마주한 ‘마이크’가 이곳에서 과연 어떤 진실을 알게 될지 호기심을 불러모으며 한번 발을 들이면 빠져나올 수 없는 피자가게로 예비 관객들을 초대해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오싹함을 불러일으키는 마스코트 ‘프레디와 친구들’, 그리고 각자의 이야기를 지닌 캐릭터들과 미스터리한 실종 사건까지 다양한 호러테이닝 포인트로 영화 팬들의 필람 영화로 꼽히고 있는 <프레디의 피자가게>는 80년대에 아이들이 실종되고 폐업한지 오래된 ‘프레디의 피자가게’에서 야간 경비를 서게 된 ‘마이크’가 피자가게 마스코트들의 기괴한 실체를 목격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서바이벌 호러테이닝 무비로,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 세계 강타한 화제작 '프레디의 피자가게', 오늘(15일) 국내 개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